콘텐츠 바로가기


6.25전쟁 더보기

  • 6.25전쟁연표
  • 전선의 변화
  • 유엔 참전국
  • 전쟁속의 통계

> 6.25전쟁 더보기 > 전선의 변화

전선의 변화

단계별 6.25 전선 변화
단계 진출선 진출기간
북한군 남침기 38도선 → 함안-왜관-포항 1950. 6. 25. ~ 1950. 9. 15.
유엔군 반격 및 북진기 낙동강선 → 정거동-초산-(혜산진)청진 1950. 9. 15. ~ 1950. 11. 25.
중공군 침공 및 유엔군 재반격기 압록강선 → 평택-제천-삼척 → 문산-화천-간성 1950. 11. 25. ~ 1951. 6. 23.
전선교착 및 휴전 38도선 → 판문점-철원-남강 1951. 6. 23. ~ 1953. 7. 27.

6.25전쟁은 1950년 6월 25일 북한군의 기습남침으로 개시되어 1953년 7월 27일 휴전이 성립될 때까지 만 3년 1개월 2일간 계속되었다. 그 동안 쌍방은 38도선을 각각 3회씩이나 넘나들면서 남으로는 낙동강, 북으로는 압록강까지 오르내리며 전 국토의 80%에 달하는 지역에서 전투를 전개했다. 6.25전쟁 중 전선이 크게 변화된 것에 따라 시기로 구분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단계는 북한군의 남침기(1950. 6. 25. ~ 9. 15.)로 북한군이 38도선을 돌파하여 낙동강 선까지 이르렀던 시기를 말한다.

둘째 단계는 유엔군의 북진 및 반격기(1950. 9. 15. ~ 11. 25.)로 한국군과 유엔군이 인천상륙작전 이후 낙동강 전선으로부터 38도선을 넘어 만주 국경의 초산-혜산진 선까지 진격하였던 시기를 말한다.

셋째 단계는 중공군의 침공 및 유엔군의 재반격기(1950. 11. 25. ~ 1951. 6. 23.)로 중공군의 개입과 더불어 단행된 공산군의 대공세로 유엔군이 평택-제천-삼천 선(37도선)까지 후퇴한 다음 재반격 작전으로 38도선을 회복한 기간을 말한다.

넷째 단계는 휴전협상과 교착전기(1951. 6. 23. ~ 1953. 7. 27.)로 휴전회담의 진행과 더불어 쌍방이 38도선 부근에서 고지쟁탈전을 전개하며 휴전에 이르는 기간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