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상세검색

조선총독부의 말기는 내선일체화, 일본식 성명 강요, 한민족의 황국신민화라는 명분 아래 한민족의 전통, 풍습, 언어 등을 말살하는 정책이 시행되었다.

> 상세검색

기록물 상세내용

인쇄

노지국경 관계서(러시아)

기록물 이미지를 준비 중입니다.

기록물 개요 보기

분류
: 외사 > 중국 동북지역 내 조선인과 조선 관내 중국인 동향 관계
생산년도
: 대정15년 ~ 대정15년(1926년 ~ 1926년)
생산부서
: 총독관방 외사국
관리번호
: CJA0002307
문서번호
: 47
M/F번호
: 88-687
총쪽수
: 140면

확대 축소

이 기록물철은 조선·중국, 조선·러시아 국경지대 업무에 관한 조선총독부 외사과의 1926년도 서류철이다. 여기에 수록된 모든 서류를 조선총독부 외사과가 작성한 것은 아니다. 상당수의 문서는 만주 각처에 산재한 일본 영사관에 의해 작성·발송된 것으로서, 외사과는 그를 접수하여 업무 참고자료용으로 보관했던 것으로 판단된다. 이 서류철의 거의 대다수는 중국과의 접경지대에 관한 문서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서류철 말미에는 전체의 10퍼센트 분량에 걸쳐 러시아와의 접경 지대에 관한 문서들이 첨부되어 있다. 곡물류 수출 금지에 관한 소비에트 지방당국의 태도, 조선인의 소비에트 러시아 밀항을 방지할 대책, 연해주 최남단 뽀시예트 항구 수축 계획에 관한 첩보 등을 다루고 있다. 이 기록물철의 사료 가치는 세 방면에서 찾을 수 있다. 첫째, 일본 제국주의의 식민지 지배 정책사를 심화시키는 데에 유용하다. 특히 중국과의 국경 분쟁에 임하는 일본측의 추이를 살펴 볼 수 있다. 또한 국경 지대 경비 대책이 어떤 조건 속에서 어떻게 입안·집행 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둘째, 일제하 한국 민족운동사 연구를 심화할 수 있다. 1920년대 중반 만주를 근거지로 하는 민족주의·사회주의 계열의 반일 운동 정황이 이 기록물철 속에 담겨 있다. 셋째, 해외 이민사의 지평을 확장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특히 압록강 및 두만강 너머 만주 각처에 형성된 한인 사회의 이모저모를 볼 수 있다.

주요기록물

목록

번호 기록물건명 생산년도 생산부서 쪽수 공개구분 원문보기
28 동변진 수사 경질설에 관한 건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3 공개가능 원문보기
27 신민현에 방곡령 실시에 관한 건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5 공개가능 원문보기
26 대정15년 5월 중간도(혼춘현에 포함)및 접양지방 치안 정황에 관한 보고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19 공개가능 원문보기
25 탕천 정무총감소연에 지나측 관헌 결석에 관한 서 고문과 회담 요령(도명서기생수기)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3 공개가능 원문보기
24 포시에츠토항개축 계획에 관한 건 보고의 건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2 공개가능 원문보기
23 만주 쌀 수출에 관한 건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8 공개가능 원문보기
22 표지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1 공개가능 원문보기
21 색인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2 공개가능 원문보기
20 지나국경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2 공개가능 원문보기
19 교섭좌치원 설치에 관한 건 공공누리마크 1유형타입 1926 총독관방 외사국 2 공개가능 원문보기

키워드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