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 시대별특징
  • 1960년대

1960년대

문화영화로 보는 대한민국

문화영화로 보는 대한민국

문화영화로 보는 대한민국

  • 1950년대 문화영화
  • 1960년대 문화영화
  • 1970년대 문화영화
  • 1980년대 문화영화
  • 1990년대 문화영화
  • 1960년대 문화영화의 특징
  • 1960년대 주요 문화영화 해설

1960년대 문화영화는 1950년대 말부터 지어지기 시작한 스튜디오와 후반 작업 시설 등 기반시설이 완비되고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신진 인력들이 배치되면서, 안정적인 기반 위에서 생산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립영화제작소의 설치였다. 1961년 「국립영화제작소설치법」에 따라 정부의 영화제작이 일원화되고 보다 체계적인 시스템이 갖춰지면서 이 시기의 문화영화는 양적, 질적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 또한, 문화영화 동시상영제도를 통해 촉발되었던 문화영화 진흥과 민간 문화영화사 육성에 관한 논의는 1960년대 내내 지속되면서 「문화영화 교환협정」, 상설 문화영화관 마련, 우수문화영화 보상정책, 문화영화제작가협회 창립 등을 통해 부분적으로 성취되거나 또 다른 논쟁을 불러오기도 했다. 특히, 1960년대 후반에는 정책적으로 문화영화를 지원하면서 민간 문화영화사들이 본격적으로 문화영화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고, 이는 1970년대 민간 문화영화 전성기의 발판이 되었다. 1960년대 문화영화 성장의 밑바탕에는 두 가지 핵심적인 추동력이 자리하고 있었다. 먼저, 1961년 5.16 군사정변으로 집권한 군사정부의 공보 정책을 들 수 있다. 1961년 8월에 발표한 「공보 목표, 정책, 지침 및 공보 활동의 방침과 구체적 방안」에서 이러한 방향이 명시적으로 드러나는데, “혁명과업 완성에 전 국민의 자율적이며 적극적인 참가를 도모하여 공보 매개체인 신문 잡지를 비롯한 모든 간행물, 방송, 연극, 영화, 사진, 시가, 음악, 미술, 조각, 연설, 포스타, 삐라 등”을 통하여 “국민과 정부와의 접촉 기회를 최대한도로 확대시켜 상호이해를 촉진”시킬 것을 강조하였다. 이는 군사정부가 5.16 직후인 6월 22일 「국립영화제작소설치법」을 통해 당시 가장 영향력 있는 매체인 영화를 선점하고자 했던 의도를 명확히 보여준다. 이러한 기조에 따라 박정희 정권 하에서 ‘공보 영화’는 정책적으로 장려되고 관리되었다. 둘째, 한국영화의 해외 시장 개척이라는 명제가 놓여 있었다. 당시 수출중심의 경제정책을 주도했던 정부, 아시아영화제 및 합작영화 제작 등을 통해 동남아를 비롯한 해외 시장의 개척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었던 영화 산업계, 한국영화의 세계성과 보편성에 대한 평론가들의 오래된 집착 등 여러 갈래의 욕망이 한 데 모여, 해외 진출을 위한 문화영화의 지속적 생산과 질적 제고를 주문했다. 민간 문화영화사들의 육성을 염두에 두고 제안된 여러 정책들은 국립영화제작소의 영화들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고, 이를 통해 전반적으로 문화영화계가 활성화될 수 있었다. 그리고 실제 여러 경로를 통해, 이 시기의 국립영화제작소 및 민간 문화영화사 제작의 문화영화들은 해외로 진출했다. 따라서, 1960년대의 문화영화들은 국가와 시장의 여러 겹의 요구가 교차하는 지점에서 폭넓은 스펙트럼의 형식과 내용을 담아낼 수 있었다.

문화영화 관련 정책과 제도의 변화

문화영화 의무상영제

문화영화 의무상영제도가 이 시기에 처음 등장한 것은 아니었다. 한국 영화사에서 문화영화 의무 상영을 가장 먼저 강제했던 것은 1942년 「조선영화령」의 개정안에서였다. 이 개정안에는 영화상영 시 문화영화와 뉴스영화의 상영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 해방 이후 다시 문화영화 의무 상영 조치가 등장한 것은 1959년 1월이었다. 이 시기 신문들에서는 외국영화 상영 시 단편 문화영화 1편과 뉴스영화 상영을, 국산영화 상영 시 뉴스영화를 동시상영하는 시책 1)을 소개하고 있다. 1960년 3·15 선거를 앞두고 자유당 정권은 이러한 시책을 통하여 공보실 영화제작소의 영화들을 적극 활용하고자 했다. 1962년 「영화법」이 신설되면서, 문화영화 의무 상영은 법제화되다. 1963년 「영화법」 1차 개정에서는 문화영화에 더하여 뉴스영화까지 의무 상영하는 것으로 규정이 변화했다가 1995년 제정 「영화진흥법」에서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