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내용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1978년 서귀포시 중문에 국내외 관광객을 위한 기본적인 숙박과 함께 관광 위락 및 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중문관광단지가 개장되었다.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시대가 열렸지만, 여전히 가장 인기 있는 신혼여행지는 제주도였다. 특히, 중문관광단지는 빼어난 자연경관과 온화한 남국적 기후를 지니고 있어 신혼여행객뿐만 아니라 수학여행객, 가족 등 국내외의 관광객들에게 사랑을 받는 천혜의 문화관광지로 손꼽힌다.

1991년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의 방문으로 ‘한·소 정상회담’이 중문관광단지 내에서 개최되었다. 이후에도 미국, 일본, 중국 등 동북아 정상들의 제주도 방문과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면서 제주도는 국제정치적 차원에서 ‘평화의 섬’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중문관광단지 개발백서
중문관광단지 개발백서(2007)

제주의 숙박과 레저의 메카 - 중문단지

중문관광단지는 제주의 독특한 자연경관과 지리적 조건을 활용하여 국제적인 휴양지로 개발하고자 제주도종합개발계획에 의거, 1978년부터 서귀포시 중문, 대포, 색달동 일원에 조성되었다. 총 면적 약 356만 2,000㎡으로, 제주 국제공항에서 관광단지까지 자동차로 약 40분 정도 소요되는 위치에 있다. 2011년 기준으로 제주도 전체 관광객의 약 75%를 차지할 정도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으며, 제주도의 관광산업이 국제적인 수준으로 발전할 수 있게 된 원동력을 제공했을 뿐 아니라 제주의 브랜드가치를 높이는 데도 한몫하고 있다. 1978년부터 추진된 중문단지 1단계 사업인 63만 평 규모의 중부지역 개발 사업이 1996년 마무리되었고, 1992년부터 추진 예정이던 34만 평 규모의 동부지역 개발 2단계 사업은 전면 중단 위기에 놓였다가 1995년 6월 제주특별법에 따른 제주도 종합개발계획에 의거, 기본설계와 실시설계가 확정되면서 개발이 본격화되었다. 2단계 사업은 1996년 12월 기반시설 공사가 착공되었고, 국제회의를 유치할 수 있는 컨벤션 시설과, 향토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장터와 전문 상가 등 쇼핑 시설, 운동·오락 시설, 휴양·문화 시설 및 다양한 숙박 시설을 마련했다.

[대한뉴스 제1810호] 중문종합관광단지(제주)
[대한뉴스 제1810호] 중문종합관광단지(제주)(1990)

중문관광단지의 주요 기능은 국내외의 관광객을 위한 기본적인 숙박과 함께 관광 위락 및 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의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다. 1996년 중문관광단지에서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국제회의를 유치할 수 있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가 건설되면서 국제정치, 특히 동북아 평화논의의 중심지로도 발전하고 있다.

휴(休) 여행으로 뜨는 ‘제주’, 중문관광단지의 미래

2016년 현재 중문관광단지에는 하얏트호텔, 신라호텔, 롯데호텔 등 특급호텔을 비롯한 숙박시설 10개소(2,215실)와 중문골프장(18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제주국제평화센터가 자리 잡고있다. 단지 안에는 선인장을 비롯하여 세계 각지의 식물을 전시해 놓은 여미지식물원, 해양수족관과 돌고래, 바다사자, 펭귄 등의 묘기를 볼 수 있는 퍼시픽랜드, 제주도의 전통 가옥과 어민들의 생활상을 재현한 민속마을 등 위락휴양시설 9개소가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북쪽으로는 한라산, 남쪽으로는 짙푸른 바다가 펼쳐져 있으며, 국제 수준의 다양한 관광시설을 갖추고 있는 4계절 관광이 가능한 위락관광단지로 빼어난 자연미를 자랑하고 있다. 단지 중심에는 3단으로 이루어진 천제연폭포가 장관을 이루고 있으며 천제연 계곡은 천연기념물 제182-7호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천제연 계곡의 하류 서편에는 ‘진모살’이라고 불리는 중문해수욕장이 위치해 있다. 그 밖에 영실기암(靈室奇巖)과 1,100고지의 산악 경관, 동쪽 해안의 기암 경관, 서쪽의 산방굴사(山房窟寺)와 안덕계곡(安德溪谷) 등 아름다운 자연을 자랑한다.

제주중문관광단지 전경 썸네일 이미지
제주중문관광단지 전경(1980)
남덕우 국무총리 제주도 중문단지 조감도 설명 청취 썸네일 이미지
남덕우 국무총리 제주도 중문단지 조감도
설명 청취(1981)

중문단지를 찾는 관광객 수는 2009년 535만 명에서 2015년 684만 명으로 늘었지만, 제주를 찾는 전체 관광객에 대비해보면 그 비율은 82.0%에서 50.0%로 급감한 것이다. 이는 ‘제주지역 균형발전’으로 그동안 제주도내 새로운 관광지와 시설 개발이 이루어짐에 따라 관광객이 분산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 중문관광단지는 숙박시설 위주로 돼 있어 쇼핑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의견도 있어 이 지역에 대규모 쇼핑몰 유치 계획과 특급호텔의 면세점 개장 등이 추진되고 있다.

제주도는 2002년 생물권보전지역을 시작으로 2007년 세계자연유산, 2010년 세계지질공원 등의 유네스코 3관왕과 2011년 세계 7대 자연경관에 선정되면서 국내외 인지도가 크게 높아졌다. 또한 중문관광단지 등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우리 국민의 여행패턴이 단체관광여행에서 힐링, 걷기, 트레킹, 휴식, 자유여행 같은 개별여행 형태로 바뀌면서 제주도는 한번 다녀가는 곳이 아니라, 언제든지 찾을 수 있는 여행지로서의 고향 같은 좋은 이미지로 인식되어 가고 있다. 2015년 기준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1,360만 명을 넘어섰다. 제주도의 관광활성화에 중문관광단지의 역할이 기대된다.

(집필자 : 남애리)

참고자료

  • 네이버 지식백과(http://terms.naver.com)
  • 중문관광단지(http://www.jungmunresort.com)
  • 『제주 100배 즐기기(16-17년 최신판) 』, 알에이치코리아, 2016.
  • 한국경제, 「신혼여행 변천사」, 2015.2.6.
  • 제주신보, 「중문관광단지 내 상가 2만6856㎡ 부지 주민 품으로」, 2016.5.17.
  • 제주신보, 「중문관광단지 매각 道 협상 주목…….결렬 시 민간 매각, 위탁 운영 검토」, 2016.7.11.
  • facebook
  • twitter
  • print

주제목록 보기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차
카
타
파
하
기타